게시판
ㆍ현재 접속자(30분내): 3
  ㆍ손님: 3
  ㆍ회원: 0 (login:0)
  58.xxx.88
  121.xxx.237
  118.xxx.187
작성자 한정국
작성일 2019-03-01 (금) 13:40
 
IP: 223.xxx.146
회장,임원진,회원 여러분께ㅡ
이게 클럽입니까 법원입니까?
우리모두 글보다 몸과 행동으로
동호회를 이끌었으면 어떨까요?
가슴을 열고 너보다 내가먼저
회원보다 회장 집행부가 먼저
신입보다 고참이먼저 현회장보다
전회장이먼저 ㅡ
부탁합니다
참고로 저는 가슴,내장까지 열었습니다
회원님들께 시끄러운점 죄송합니다
이름아이콘 양승하
2019-03-01 14:15
공감합니다 전 회장님도 화냄 쫌맘 줄여주시고 화합으로 잘 이끌어 주십시요

3/2일 인천마라톤클럽 창립기념일  회장님 임원진... 일달팀.. 화내지 않고, 조건없고, 원인결과 묻지 않는

커피 회동 한번 해보시죠....... 내가 먼저 미안합니다. 하며 손 내밀 때 꼬이고 꼬인 실타래도 슬슬 풀리지 않을 까요?

그래도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한다면......할 수 없지요....(다른 사람을 인정하는 것 그것이 중요합니다)  

클럽의 여러 아우 성님 회원님들이 기대하고 원합니다..... 분열 보다는 화합을 요..    

   
 
    ⓒ 2001 ∼ 인천마라톤클럽 www.Incheonmarathon.com All Rights Reserved.
    대표전화 : 010-8900-4219 / 회장 : 이기호 /총무 : 우준호 / 홈관리자 메일 : life2120@hanmail.net